뉴스 > 시정·구정
화성시 ‘인구 100만 명 이상 대도시’ 진입 맞춰 대규모 조직개편
신규 행정수요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기구 및 직급 특례사항 반영
강재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14 14:10:10
▲ 경기도 화성시가 특례시 진입에 대비해 100만 대도시 행정수요에 맞춘 조직으로 개편해 15일자로 시해에 들어간다. 스카이데일리DB
 
경기도 화성시가 인구 100만 명 이상 대도시에 진입함에 따라 100만 이상 대도시 신규 행정수요 및 미래사회를 대비하기 위한 조직으로 개편해 15일자로 시행한다.
 
14일 화성시에 따르면 이번 조직개편의 중점방향은 △민선8기 시민과의 약속을 실천할 수 있는 기구 보강 △시민 중심 출장소 기능 재편을 통한 일선 행정기능을 강화 △인공지능 기반 미래 사회의 변화에 대비하는 것 등이다.
 
특히 이번 조직개편에서는 ‘지방자치단체의 행정기구와 정원 기준 등에 관한 규정’ 상 인구 100만 이상 시의 행정기구와 직급 특례사항이 반영됐다.
 
이에 따라 실·국 수 제한 폐지사항을 반영해 본청의 행정기구를 기존 1실 6국 1단에서 3실 9국으로 개편해 실·국장의 통솔범위를 조정함으로써 실·국장 중심 책임행정이 강화된다.
 
또한, 지역개발사업소·환경사업소를 폐지하여 본청으로 편재함으로써 정책기능과 집행기능을 일원화해 행정을 효율화했다.
 
한시기구인 교통사업단은 폐지하고 교통국으로 확대해 교통문제 해결에 역점을 뒀다.
 
세부 개편사항으로는 민생경제산업국·도시주택국이 각각 기업투자실·도시정책실로 명칭변경되며 의회사무국과 함께 기존 4급 기구에서 3·4급 기구로 개편된다.
 
이어, 4급 국 단위 개편사항으로 재정국·농정해양국·안전건설국·주택국·환경국 등 5국이 신설되고 교통사업단과 지역개발사업소·환경사업소 등 1단 2사업소가 폐지됐으며 자치행정국은 시민 소통 강화를 위해 소통행정국으로 여가문화교육국·시민복지국·교통도로국은 각각 문화교육국·복지국·교통국으로 변경된다.
 
과 단위 기구를 살펴보면 △인공지능 기반 미래 사회 대비를 위한 AI전략과 △특례시 준비 및 일반구 추진 전담을 위해 특례시추진단 △100만 명 인구에 걸맞은 문화기반시설 구축을 위한 문화시설과 △보타닉가든 화성의 속도감 있는 추진을 위한 보타닉가든추진단 등 6개과가 신설된다.
 
이에 따라 정원은 인구 100만 명 이상 대도시 행정기구 및 직급 특례 반영 및 신규 행정수요 대응을 위해 화성시 공무원 총수가 2859명에서 2921명으로 62명 증원됐으며 집행기관의 정원은 2809명에서 2868명으로 의회 정원은 50명에서 53명으로 조정됐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이번 인력증원과 조직개편은 화성특례시 진입 예정에 따른 행정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라며 “특례시에 걸맞은 행정기구를 갖추어 화성특례시민에게 질 높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미래를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