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소비자
배달 음식 시장, 코로나19 엔데믹에 성장세 ‘주춤’
코로나19로 급성장했지만… 배달비 부담·외부활동 재개에 첫 역성장
김기찬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13 13:42:02
▲ 서울 신당동 사거리에서 배달 오토바이들이 신호에 걸려 대기하고 있다. ⓒ스카이데일리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 등 조치가 시행되면서 배달 음식 시장이 급성장했으나, 최근 엔데믹(감염병의 풍토병화) 이후 지난해 처음 역성장하는 등 성장세가 주춤하는 모습이다.
 
13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음식 서비스(배달 음식) 온라인 거래액은 264000억 원으로 2022년 대비 0.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음식 서비스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17년 이후 첫 감소다.
 
음식 서비스 온라인 거래액은 201727000억 원에서 201853000억 원·201997000억 원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이후 코로나19 사태로 외부 활동이 줄고 재택근무가 늘어나면서 2020173000억 원 규모로 크게 성장했고, 2021년엔 262000억 원으로 거래액이 더욱 커졌다.
 
이에 따라 우아한형제들이 운영하는 배달의민족과 위대한상상의 요기요, 쿠팡의 쿠팡이츠 등 배달앱 3사도 성장세를 보였다.
 
우아한형제들의 영업수익(매출)2015495억 원 수준에서 202229516억 원으로 약 60배 늘었고 영업손익은 249억 원 적자에서 4643억 원 흑자를 기록했다.
 
하지만 엔데믹 이후 외부 활동이 재개되면서 음식 서비스 온라인 거래액은 2022266000억 원으로 소폭 늘어나다 지난해 성장세를 멈추고 감소세로 돌아섰다.
 
이같은 배경엔 고물가·고금리가 지속되며 국민 소비여력이 위축됐고, 배달비가 치솟으면서 배달 음식을 시키는 경우도 줄어든 영향이 적지 않았던 것으로 풀이된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는 전년 대비 1.4%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실제로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의 지난해 11월 배달비 분석현황에 따르면 km 미만 거리에서 최빈 배달비는 쿠팡이츠(세이브배달)3900·배민 2500·배민(한집배달) 3000·요기요(가게배달) 2500·요기요(한집배달) 3300원 등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