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경제
머스크 인공지능 xAI 거대한 돌풍되나… 8조 원 투자 유치
설립 10개월 만에 32조 원 기업가치 인정받아
오픈AI에 이은 ‘세계 2위 AI스타트업’ 등극
임한상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8 17:22:40
▲ 인공지능 스타트업 xAI가 만든 챗봇 그록(Grok). xAI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의 인공지능(AI) 스타트업 ‘xAI’가 잭팟을 터뜨렸다. 단숨에 우리 돈 8조 원 조달에 성공한 것이다. 이번 투자 유치로 기업가치는 불과 1년 만에 32조 원으로 불어났고 전 세계 열 손가락 내 스타트업이 됐다
 
27일(현지시간)자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xAI60억 달러(81780억 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했으며, xAI의 기업가치는 240억 달러(327120억 원)까지 불어나 오픈AI(기업가치 800억 달러 이상)에 이은 세계 2AI스타트업’으로 뛰어올랐
 
사우디아라비아의 투자 귀재 알왈리드 빈 탈랄 왕자가 이끄는 킹덤홀딩부터 실리콘밸리의 거대 벤처캐피탈 세쿼이아, 안드레센 호로위츠까지 가세했다. 당초 머스크 목표액의 두 배 넘게 밀려 들었다고 전해진다업계에선 머스크가 xAI의 성공에 자기 휘하 모든 회사의 역량을 집중해 온 사실에 주목한다
 
테슬라의 AI전문가들이 xAI로 재배치된 것도 눈길을 끈다또 그록(Grock)을 훈련할 때 X(옛 트위터)의 방대한 데이터를 활용 중인 것도 강점이다. 블룸버그통신은 “xAI가 설립된 지 채 1년 안 돼 이뤄진 두 번째 대규모 투자라며 “AI개발에 대한 투자의 대표적인 또 다른 사례로 짚었다.
 
xAI는 지난해 11월 첫 번째 AI챗봇 그록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그록이란 GPT 류의 생성형AI이해공감하다를 뜻한다. 거의 모든 질문에 답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살짝 재치를 발휘해 대답하도록 설계돼 반항적인 성향을 느낄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xAI 홈페이지엔 유머를 싫어한다면 사용하지 마세요!” “다른 AI시스템에서 거부되는 까다로운 질문에 답할 게요”라고 돼 있다.
 
xAI는 투자금을 인프라 구축과 연구개발(R&D)에 투입해 그록-2 등 최신 AI를 선보일 계획이다. 관계자가 향후 몇 달 가파른 진보의 궤도를 이어가며 흥미로운 신기술과 제품을 발표하겠다고 밝혀 더욱 시장을 들뜨게 만들었다. 본격 AI시대 코앞에서 경쟁은 치열함을 더하며 관련 스타트업들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오픈AI130억 달러를 쏟아부었다. 아마존 역시 엔스로픽에 40억 달러를 투자했다. MS의 선택을 받은 유럽판 오픈AI ‘미스트랄AI’6억 달러 수준의 자금조달에 나서 기업가치가 반년도 안 돼 3배로 뛰었으며, 엔비디아픽으로 잘 알려진 코어위브 또한 단숨에 10조 원을 끌어들였다. 바야흐로 생성형AI 춘추전국시대, 주도권을 둘러싼 질주는 계속될 전망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