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프란치스코 교황 복부 탈장 수술받고 입원 예정
평소처럼 수요 일반 알현 주례 후 병원으로
대변인 “완전한 회복 위해 며칠간 입원할 것”
김명준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6-07 18:59:55
 
▲ 프란치스코 교황이 7일(현지시간)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서 주례한 수요 일반알현을 마치고 자리를 떠나면서 검지를 입술에 대며 신자들에게 사랑을 표시하고 있다. 바티칸=로이터·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탈리아 로마의 제멜리 병원에서 복부 탈장 수술을 받는다고 교황청이 7(현지시간밝혔다.
 
AFP와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교황청은 교황이 이날 오후 이곳에서 수술받은 뒤 며칠간 입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마테오 브루니 교황청 대변인은 교황이 탈장으로 인해 반복되고, 고통스럽고, 악화하는 증상을 겪어왔다이른 오후에 교황은 전신마취 하에 개복술과 복벽 수술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개복술은 복강을 절개하는 수술이다.
 
브루니 대변인은 정상적인 수술 뒤 완전한 회복을 위해 교황은 며칠 동안 입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은 병원 관계자를 인용해 교황이 최소 이틀간 입원할 것으로 내다봤다.
 
교황은 전날 제멜리 병원을 방문한 뒤 바티칸으로 복귀했다. 교황청은 이에 대해 교황이 건강 검진차 병원을 찾았다고만 밝혔을 뿐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교황은 이날 평소와 다름없이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서 수요 일반 알현을 주례했다. 교황은 건강한 모습으로 나타나 전용차를 타고 광장을 돌며 신자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앞서 교황은 20217월 제멜리 병원에서 결장 33를 제거하는 수술을 받은 뒤 열흘간 입원한 적이 있다. 329일에는 호흡기 질환으로 닷새간 병원에 입원했고, 지난달에는 고열로 인해 수요 일반알현에 참석하지 못했다.
 
교황은 지난해 봄부터 오른쪽 무릎 상태가 좋지 않아 지팡이를 짚거나 휠체어를 탄채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교황은 그럼에도 빡빡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교황은 81일부터 6일까지 가톨릭 세계 청년대회 참석차 포르투갈을 공식 방문할 예정이다. 이어 831일부터 94일까지 45일 일정으로 몽골을 방문하는 일정이 잡혀 있다. 
 
김명준 기자·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