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일반
퇴직연금 적립금 382조4000억 원… 5년간 두 배 성장
연수익률 5.26%로 전년比 5%p 치솟아… 연금 수령 비중 10% 돌파
윤승준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16 12:00:00
▲ 고용노동부·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퇴직연금 적립금은 382조4000억 원으로 전년 말(335조9000억 원) 대비 46조5000억 원(13.8%) 증가했다. ⓒ스카이데일리
 
퇴직연금 적립금이 382조 원 이상 불어났다. 5년 전과 비교해 두 배 불어난 규모다. 증시 호황 등에 따라 퇴직연금 수익률은 연 5%를 넘어섰고 가입자의 비용 부담도 한층 덜어냈다. 퇴직연금을 일시금 대신 연금으로 수령한 비중도 10%를 돌파하며 연금화율도 개선됐다.
 
고용노동부·금융감독원이 16일 발표한 ‘2023년도 퇴직연금 적립금 운용현황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퇴직연금 적립금은 3824000억 원으로 전년 말(3359000억 원) 대비 465000억 원(13.8%) 증가했다. 5년 전인 2018년 적립금(190조 원)과 비교하면 두 배 이상 크다.
 
제도유형별 적립금 규모는 확정급여형(DB) 2053000억 원, 확정기여형·기업형IRP(DC) 1014000억 원, 개인형IRP(IRP) 756000억 원 순이었다. 모든 제도에서 적립금이 증가했다. 전년 말 대비 증가 규모(증가율)DB 13조 원(6.7%), DC 155000억 원(18.1%), IRP 18조 원(31.2%)이었다. IRP는 세제혜택 확대, 퇴직급여 IRP 이전 등으로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운용 방법별로는 전체 적립금 3824000억 원 중 원리금보장형이 3333000억 원(87.2%, 대기성자금 포함), 실적배당형이 491000억 원(12.8%)을 차지했다. 실적배당형 운용 비중은 지난해 주가 상승 등에 따라 DB·DC·IRP 모든 제도에 걸쳐 전년 말 대비 각각 0.6%p·1.4%p·0.6%p 증가했다. 전체 실적배당형 운용 비중은 전년 말 대비 1.5%p 불어났다.
 
 
▲ 제도유형별 적립금 현황 및 비중. 금융감독원
 
수익률도 양호했다. 퇴직연금 연간수익률은 5.26%로 전년(0.02%) 대비 5.24%p 상승했다. 최근 5·10년간 연환산 수익률은 각각 2.35%·2.07%로 전년 대비 0.84%p·0.14%p씩 올라갔다.
 
제도유형별로는 DB 4.50%, DC 5.79%, IRP 6.59%로 실적배당형 비중이 가장 높은 IRP가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고 모든 제도의 수익률이 전년 대비 상승했다.
 
운용 방법별로는 원리금보장형이 4.08%, 실적배당형은 13.27%였다. 지난해 주가 상승 등으로 전년 대비 실적배당형 상품 수익률이 원리금보장형 수익률을 크게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비용 부담도 줄었다. 총비용부담률은 전년(0.392%) 대비 0.02%p 하락한 0.372%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DB0.323%(0.004%p), DC0.508%(-0.042%p), IRP0.318%(-0.078%p)를 기록했다. 가입자 유치를 위한 수수료 할인 등으로 IRP의 감소 폭이 가장 컸다.
 
 
▲ 연도별 수익률 및 총비용부담률 및 연금수령 비중. 금융감독원
 
금융권역별로는 은행 0.412%, 생명보험 0.333%, 금융투자 0.325%, 손해보험 0.306%, 근로복지공단 0.078% 수준이었다. 은행은 운용관리수수료 및 자산관리수수료가 가장 높아 총비용부담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퇴직연금 취지에 맞게 일시금 대신 연금을 택한 비중도 늘어났다. 지난해 퇴직연금 수령이 시작된 계좌(529664) 중 연금수령 비중은 전년(7.1%) 대비 3.3%p 증가한 10.4%로 집계됐다. 퇴직연금 제도 도입 이후 처음으로 10%를 돌파했다.
 
금액 기준으로는 총 수급 금액 155000억 원 중 49.7%(77000억 원)가 연금으로 수령돼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상승했다. 연금수령 비중은 지속 증가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연금수령 계좌의 평균 수령액은 13976만 원, 일시금수령 계좌의 평균 수령액은 1645만 원이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